• 문화재단이프
후원안내
  • (사)문화미래 이프
  • 서울 중구 신당3동
  • 남산타운아파트 31동
  • 1602호
  • TEL : 02-3676-3301
  • FAX : 02-3676-3308
  • E-mail :
  • feminif@naver.com
  • Copy Right Onlineif
  • All Right Reserved
  • HOME > IF NEWS > 이슈/칼럼
  • 웹진이프에 연재된 이슈와 칼럼입니다
  • [147회]진짜 외교란 바로 이런 것
    이프 / 2015-05-06 11:47:41
  • 오래전. 딸아이 초등학교 시절 얘기다. 제법 오래 살았던 미국 LA 인근의 자그마한 집에는 집과 집 사이에 담이 없었다. 여든 넘도록 혼자 사는 옆집 할머니에게 금방 구운 빵이나 잘 익은 무화과를 얻어먹으며 두 집이 친하게 지냈다. 할머니가 행여 아프시지는 않나 나는 늘 살폈고, 위급하면 우리 집 창문을 두드리라고 당부까지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뒤뜰에서 아이들과 강아지랑 놀고 있는데 할머니가 현관 벨을 눌렀다. 담도 없는 집. 그냥 뒤뜰로 와도 될 것을 구태여 현관까지 와서 그녀가 건넨 건 비닐봉투에 담긴 강아지 배설물. 강아지 뒤처리를 잘 하란다. 옳은 말이지만 무척 당혹스러웠다. 말만 해도 될 것을 비닐에 그걸 담아 오다니. 그때 처음 알았다. 아무리 친해도 미국 사람들은 필요에 따라 돌변할 수도 있다는 것을.

     

    사람과 사람 혹은 국가와 국가. 서로 친하게 지내려면 상대방의 특성을 먼저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

     

    며칠 전, 오바마와 아베 두 정상이 만나는 장면. ‘우정 과시, 칭찬 릴레이, 극빈대우, 어쭙잖은 노래. 그리고 아부 또 아부…’. 보는 내내 우울했다. 우리랑 더 친한 줄 알았던 미국. 그건 착각이었다. 배신감에다 우리만 외톨이 된 기분. 그날, 위안부 문제는 그들 사이에서 이슈에 끼이지도 못했다. 중국은 그래도 우리 형제? 글쎄다. 중국도 요즘 아베와의 관계가 묘하던데.

     

                                              ▲버락 오바마(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백악관에서 회담하고 있다(출처:연합뉴스)

     

    ‘같이 가자’란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의 말 한마디에 치유기도회까지 열며 야단법석 떨고, 걸핏하면 버럭 화냈다가 금방 다 잊어버리고. 이거 너무 단순한 것 아닌가. 이익 좇아 움직이는 국제사회에 ‘언제나 내 편’이란 없다.

     

    빚쟁이가 채무자에게 ‘돈부터 돌려줘야 대화 하겠다’ 하고 만날 때마다 채근하면 돈도 못 받고 죽을 때까지 원수 사이만 된다. 상대방을 먼저 분석하고 거기에 맞춰 대응해야 돈도 돌려받는다. 지금부터라도 일본을 대할 때마다 위안부 문제를 먼저 들이대던 기존 외교 방식을 좀 바꿔 보자. 하루빨리 해결해야 될 중요한 이슈인 건 분명하지만 일단은 등 뒤로 숨기고, 일본 국민성에 맞춰 우리도 가면이라도 쓰고 똑같이 이중적으로 접근하자. 국가와 국가 사이에는 의리보단 실익이다.

     

    ‘위안부 할머니 53명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 방안’ 소식을 들었다. 참 잘됐다. 그런 식으로 은밀하게 계속 확대시켜 국제문제로 공론화하자. 우리 입으로는 태연하게 일본과 대화하고, 남의 입을 통해서는 위안부 문제를 국제문제로 들쑤셔놓는 것. 이게 바로 진짜 외교다.

     

    ※윗글은 2015.05.05 중앙일보 분수대 코너에 게재되었던 글입니다

     

     

덧글 작성하기 - 로그인 후 이용해 주세요!

덧글이 없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