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재단이프
후원안내
  • (사)문화미래 이프
  • 서울 중구 신당3동
  • 남산타운아파트 31동
  • 1602호
  • TEL : 02-3676-3301
  • FAX : 02-3676-3308
  • E-mail :
  • feminif@naver.com
  • Copy Right Onlineif
  • All Right Reserved
  • HOME > IF NEWS > 이벤트
  • 나보고 ‘꽃’이라는데요...
    이프 / 2010-06-28 06:21:33

  • 박남(시인)




    얼마 전 어느 행사에 갔을 때의 일이다.



    행사장에 늘어선 화환의 꽃들이 아까워



    꽃을 몇 개 빼내고 있는데






    "어~, 꽃이 꽃을 꺾으면 어떡해요!!"

    라는 소리가 들렸다.



    뒤돌아 보니 알고 지내는 동네 아자씨!(모 신문사 편집국장)



    순간 '어라? 저 넘이 희롱하네?! 날더러 지금 꽃이라고?'



    기분이 좀 나빴었다.




    오늘 점심 먹는 자리에서 그 사람을 만나게 돼



    지난 번 ‘꽃 발언’이 불쾌했다고 하니 멀뚱한 표정을 짓는다.

    그게 왜 기분나쁜 소리냐는 것이다.






    "글쎄, 그게 기분 나쁘다고~오! 또 그러면 맞는데이!!"

    했더니,



    "아니, 꽃보고 꽃이라는데 왜 기분이 나빠요?“

    큰 소리다.



    "글쎄 그게 희롱이라니깐욧!!"






    그런데 이해를 못한다.



    기분 나쁘다는 내가 이상한 거라고... 정말 이상한 거라고



    고개를 절래절래 흔들어댄다.





    여성학을 만나기 전에도

     

    <여자는 항구, 남자는 배>



    <여자는 꽃, 남자는 나비>



    이런 표현들이 참 싫었다.





    어린 시절에도 왠지 심청이, 콩쥐팥쥐, 이런 동화들...



    스토리가 매우 싫고 짜증이 났었다.



    꽃이라는 말에 짜증이 나는 내 심정을 왜 그는 전혀 이해를 못하는걸까?



    에휴~~



    어떻게 해야 그 아자씨에게 내 기분을 이해시킬 수 있을까요?







덧글 작성하기 - 로그인 후 이용해 주세요!

덧글이 없습니다.

목록